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시 주도 '혁신도시 지역인재 의무채용' 현실화 주목

대통령, 22일 회의에서 30% 이상 채용할당제 추진 언급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주도한 혁신도시내 지역인재 의무채용 할당제가 현실화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30% 이상 채용을 주문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전주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전국 각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신규 채용을 할 때는 지역인재를 적어도 30% 이상은 채용하도록 지역인재 채용할당제를 운영해 나갔으면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전북혁신도시상생협의회 회의 모습
전북혁신도시상생협의회 회의 모습

대통령은 '애초 사업 초기에는 하나의 방침이 있었는데 그 부분이 들쭉날쭉하다. 관심 두고 노력하는 공공기관은 20%대 넘어선 곳도 있고, 관심이 덜한 공공기관의 경우는 아직도 10%도 안 될 정도로 지역마다 편차가 심하다. 적어도 30%선 정도의 채용기준을 확실히 해줘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국가 균형발전과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역점을 두어 추진해온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가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김 시장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조성된 혁신도시의 본 취지와는 달리 공공기관들이 지역 청년들의 채용을 외면한 데 대한 제도적인 보완책으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를 가정 먼저 제기했다.

전국 혁신도시 의무채용 35% 법제화 운동을 주도한 김승수 전주시장
전국 혁신도시 의무채용 35% 법제화 운동을 주도한 김승수 전주시장

지난해 5월 지역구 국회의원 보좌진 간담회에서 법제화 건의를 시작으로 여야 3당 전북도당 방문, 전북지역 종합대학 총학생회장·부총장 간담회,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실무자회의,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인사부서장 간담회를 통해 법제화 필요성을 계속 제기해왔다.

지난해 11월에는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소속 시장·군수, 지역구 국회의원, 지역 대학생들과 함께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제화를 촉구하는 공동결의문도 발표했다.

특히 김 시장은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 자격으로 전북혁신도시를 방문한 문 대통령 등 주요 정당과 대선후보들에게 혁신도시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제화를 대선공약으로 건의하기도 했다.

김 시장은 "혁신도시가 과거 수많은 어려움을 뚫고 지역으로 내려온 것은 지역을 살려야 한다는 사명감과 지역인재를 키워야 한다는 목마름 때문이었다"면서 "수도권 공공기관들이 지역으로 내려가 지역의 대학과 인재를 살리고, 지역사회는 이전기관에 맞는 인재를 길러내서 지역특화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지역의 성장동력을 일궈내야 국가균형발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