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난감 삼켜 중태 빠진 어린이…전문의 찾느라 치료시간 놓쳐

가까운 병원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없어…11㎞ 거리 병원 이송
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센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장난감을 삼켜 중태에 빠진 두 살배기는 가까운 병원 대신 응급실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갖춘 병원으로 이송하느라 치료가 늦어진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2일 인천 서부소방서와 병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19일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의 목에 장난감이 걸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2)양은 사고 당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포도 모양의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삼킨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출동한 119 구급대는 의식을 잃은 A양을 어린이집에서 4㎞가량 떨어진 병원으로 옮기려 했지만, 병원 측에서 '이곳에는 소아 응급 전문의가 없고 영유아용 내시경 장비가 갖춰지지 않아 권역 응급의료센터에 이송하는 게 낫다'고 안내했다.

소방당국은 현장 구급대가 환자를 어느 병원으로 이송할지 정하면, 119 상황실에서 해당 병원에 연락해 환자가 곧 이송된다고 알리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119 구급대는 병원 안내에 따라 해당 어린이집에서 11㎞ 넘게 떨어진 먼 병원으로 A양을 옮겨야 했다.

1시간 만인 오전 11시 25분께 병원에 도착한 A양은 심폐소생술(CPR) 조치와 산소를 공급하는 체외 막 산소화 장치(에크모·ECMO)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불명 상태다.

병원 관계자는 "가까운 병원에 갔었다면 조금이라도 빨리 A양의 기도를 막은 장난감을 제거하고 바로 CPR 조치를 할 수 있었는데 안타깝다"고 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지역에서 24시간 소아·청소년·성인 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응급센터는 20곳에 불과하다.

그나마 응급센터 중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상주하는 소아 전용응급센터가 개설된 곳은 가천대 길병원 한 곳뿐이다.

인하대 병원, 국제성모병원, 인천성모병원 등 3곳이 응급실에 소아 전용 병상을 확보하고는 있지만, 전문의가 24시간 상주하지는 않아 응급환자 치료에 어려움이 있다.

인천 지역에서 권역 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병원 역시 2곳에 불과하다. 부평·계양·서구를 포함한 서북부 지역에는 한 곳도 없고 남구와 남동구를 비롯한 남부 지역에 몰려 있다.

권역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에 24시간 응급의학전문의가 상주하고 중증 응급환자는 전문의가 직접 진료하게 돼 있어 중증 응급환자를 치료하기에 적합하다.

또 병상이나 수술팀이 없어 중증 응급환자가 여러 병원을 떠돌지 않도록 응급중환자실 병상 수가 많고, 10개 주요 진료과의 당직전문의 팀도 24시간 상주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소아가 전문의가 24시간 상주하는 곳은 인천에서 단 한 곳에 불과하다"며 "위급한 영유아 환자들이 24시간 비상 진료를 받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