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보합권 공방끝에 2,370선 회복…막판 외국인 '매수'

시총 상위주 대부분 상승…코스닥은 하락 마감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코스피가 22일 장중 보합권 등락을 거듭한 끝에 3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84포인트(0.54%) 오른 2,370.37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는 6.69포인트(0.28%) 오른 2,364.22로 출발한 뒤 장중 2,360선을 중심으로 보합권 등락을 지속하다 오후 들어 2,360선에 안착한 뒤 상승폭을 키웠다.

특히 매도세를 유지하던 외국인이 장 막판 매수로 전환하면서 2,370선을 넘어섰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는 프로그램 매물 출회에도 불구하고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반등에 성공했다"며 "어닝 시즌을 앞둔 만큼 정보기술(IT) 대형주에 대한 관심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제약, 바이오 업체들에 대한 관심도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개인의 순매수가 중형주와 전기전자, 운송장비, 건설업종에 집중되며 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며 "국제유가 급락, 미국의 대북관계 악화 등 대외 불안변수가 확대되는 가운데 IT의 이익 모멘텀에도 가격부담에 따른 외국인과 기관의 차익실현이 이뤄지고 있는 점은 지수에 부담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175억원, 761억원을 순매수했다. 장중 순매도세를 이어가던 외국인은 장 막판 매수로 방향을 바꿔 상승폭을 키웠다.

기관은 1천381억원을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보합권에 머문 NAVER[035420]를 제외하고는 모두 올랐다.

삼성전자[005930]는 전날보다 1.01% 올라 '240만원' 턱 앞인 239만8천원에 장을 마쳤다.

SK하이닉스[000660]는 0.31% 오른 6만5천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6만6천500원까지 올랐던 것에 비하면 상승폭은 줄였지만 장중,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 경신 행진은 이어갔다.

삼성물산[028260](4.17%)의 오름폭이 컸고 현대모비스[012330](1.38%), 삼성생명[032830](1.32%), 한국전력[015760](0.84%), POSCO[005490](0.75%), 현대차[005380](0.62%), 신한지주[055550](0.62%)도 올랐다.

업종별로는 통신업(2.55%), 증권(1.49%), 금융업(0.96%), 은행(0.95%), 보험(0.88%) 등이 감세를 보였다. 화학(0.81%), 전기가스업(0.77%), 전기전자(0.76%), 의약품(0.71%) 등도 올랐다.

건설업(-1.70%), 비금속광물(-1.19%), 운수창고(-0.81%), 음식료품(-0.72%), 기계(-0.70%), 섬유의복(-0.66%)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2.49포인트(0.37%) 내린 663.2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2.22포인트(0.33%) 오른 667.99로 출발해 상승세를 유지하다 오후 들어 하락 반전했다.

휴젤[145020](5.00%), 로엔[016170](1.21%), 바이로메드[084990](1.12%), 메디톡스[086900](1.00%)를 제외한 대부분 시가총액 상위주는 하락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