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크라운제과, 실종아동찾기 '희망과자' 1천200만개 푼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크라운제과는 실종 아동을 찾는 '희망과자' 프로젝트를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크라운제과는 지난해 9월 실종 아동 정보를 담은 죠리퐁 400만개를 희망과자 1호 제품으로 선보였다.

이번에는 콘스낵 콘초와 콘치를 희망과자로 선정해 800만개를 생산하기로 했다.

죠리퐁은 전문기관에서 새로 선정한 실종 아동 정보를 담아 추가로 400만개를 생산한다.

이로써 희망과자는 400만개에서 1천200만개로 늘어난다.

이 프로젝트로 가족을 찾은 사례도 있다.

만 7세 나이에 가족과 헤어졌던 이영희(59) 씨는 52년 만에 극적으로 지난 달 가족과 상봉했다.

이 씨는 죠리퐁에 인쇄된 정보를 보고 실종아동전문기관에 문의해 유전자 검사 과정을 거쳐 친오빠를 찾았다.

크라운제과는 어린이 실종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희망과자 포장에는 실종 아동 정보와 미아방지 및 유괴예방 수칙 등이 담긴다.

크라운제과 '희망과자' 프로젝트
크라운제과 '희망과자' 프로젝트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