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훈 회장 "미생물, 지속가능하고 경제적인 미래 에너지"

대성그룹 창립 70주년…미생물의 에너지 가능성 조망 콘퍼런스 열어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생물은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하면서, 가격이 적당한(affordable) 경제적인 에너지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겸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은 22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미래 에너지원으로서 미생물의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대성그룹은 이날 신라호텔에서 창립 70주년을 맞아 글로벌 에너지 콘퍼런스 'FEW 넥서스(NEXUS) 콘퍼런스 & IICE 포럼'을 개최했다.

콘퍼런스의 주제는 '에너지 혁명을 위한 강력한 미생물'이다.

김 회장은 "미생물이 주제인 것을 의아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보편적인 에너지원인 화석연료도 미생물에 의해 땅속에서 오랜 시간 열과 압력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미생물에 의존하는 에너지 믹스(조합)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현재 주요 에너지원인 화석연료와 대체 에너지원으로 거론되는 신재생 에너지의 한계를 지적했다.

김 회장은 "화석연료는 안정적이지만 기후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치명적 약점이 있다"며 "또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는 지속 가능성에서는 장점이 있지만 우리가 통제할 수 없고 간헐적이란 점에서 안정성 측면에서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석연료의) 죽은 미생물 대신 살아 있는 미생물을 찾아보자고 해서 미생물에 관심을 갖게 됐는데 의외로 이미 미생물에서 에너지를 얻는 기술이 상당히 발전돼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영훈 회장 "미생물, 지속가능하고 경제적인 미래 에너지" - 1

일례로 미생물 연료전지는 유기물질을 먹고 자란 미생물이 물속에서 전기분해를 해 에너지로 활용하기 좋은 수소를 발생시킨다.

엑손모빌의 경우 조류에서 석유를 생산하는데 최근까지는 미생물 체적의 20%까지 기름을 짜낼 수 있었지만 엑손모빌은 유전공학을 이용해 이를 40%로 끌어올렸다고 김 회장은 소개했다.

미생물로 돈을 벌고 있는 계열사 사례도 소개했다.

대성환경에너지는 쓰레기를 수거한 뒤 이를 2∼3년간 흙으로 덮어놨다가 거기서 나온 매립지가스를 포집해 판매하는데 천연가스보다 수익률이 훨씬 높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특히 "이런(매립지가스) 미생물 에너지만으로도 전 세계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그 플랜트도 우리가 디자인해 설계·운용기술을 다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1차 산업혁명은 석탄이 원동력이 됐고, 2차 산업혁명은 석유와 전기가 추동력이 됐다면 미생물 에너지가 새로운 에너지혁명을 가져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식량과 물은 에너지와 밀접한 관계를 갖는데 에너지 발전에 따라 물과 식량 공급 전체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우에 따라선 경제혁명으로 발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미생물에 유기물을 먹여서 그것으로 자동차를 구동시키는 기술에 대성창업투자를 통한 투자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생물 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그룹 창립 100주년이 되는 2047년쯤이면 화석연료(주로 가스)가 3분의 1, 또 다른 3분의 1이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그리고 나머지 3분의 1이 바이오가스를 포함한 미생물에서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