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출가스 결함' 아우디 A7·A8 3천660대 리콜

환경부 "조작 사실 드러나면 인증 취소·과징금 부과"


환경부 "조작 사실 드러나면 인증 취소·과징금 부과"

(세종=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국내에서 시판된 아우디 A7과 A8 세단 3천660대가 배출가스 결함 문제로 리콜 조치된다.

환경부는 최근 독일 연방교통부가 2012~2014년식 이들 차량에서 배출가스와 관련한 결함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고 발표함에 따라 국내에 시판된 해당 모델에 대해서도 리콜 조치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독일 교통부는 최근 이들 모델이 차량검사 시에만 배출가스가 줄어들고 스티어링휠 조향각도에 따라 배출가스량이 변하는 사실을 발견해 리콜조치한다고 공개한 바 있다.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이들 모델은 전 세계에서 2만9천100대가 팔렸다. 이 중 A7 969대, A8 2천691대는 국내에 수입됐다.

환경부는 독일정부에 사실 확인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 측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자료 검토와 배출 가스 조작 여부에 대한 조사를 거쳐 고의로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면 인증 취소와 함께 과징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환경부의 한 관계자는 "어제 독일 본사 사장급 인사가 환경부를 방문해 '해당 차종에 결함이 있지만 일부러 조작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