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시장 "국비 지원시 재정으로 인공섬 해양신도시 개발"

시의회서 민간투자 유치·국비지원 요청 병행 예정 밝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2일 열린 경남 창원시의회 정례회에서 마산만을 매립해 만드는 인공섬인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도마에 올랐다.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마산항내 가운데 둥그런 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마산항내 가운데 둥그런 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정질문에 나선 송순호(무소속) 의원은 민간투자로 진행하는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을 국비와 지방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할 의향이 있는지 안상수 시장에게 물었다.

안 시장은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마산만 가치를 지키면서 투자비를 회수해야 하는 딜레마에 빠져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마산해양신도시를 재정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재정사업으로 하려면 2천600억원 가량을 단기간에 조달해야 한다"며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시작된 2012년부터 국비를 확보하려고 중앙부처를 여러차례 방문했지만 창원시 자체개발사업이라며 국비 지원을 모두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시 역시 재정사업 전환을 바라지만 정부를 설득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송 의원이 재정사업 전환 의사를 다시 묻자 안 시장은 "국비가 지원되면 재정사업으로 추진 할 수 있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면서 "국비가 지원되길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어 민간투자 유치활동을 하면서 국비지원 요청을 병행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안상수 시장(왼쪽 연단)과 시정질문하는 송순호 의원(오른쪽 연단)
답변하는 안상수 시장(왼쪽 연단)과 시정질문하는 송순호 의원(오른쪽 연단)[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은 마산항 항로 준설과정에서 나온 토사로 마산만 공유수면을 메워 만든 인공섬(64만2천㎡)에 신도시를 만드는 프로젝트다.

6월 현재 부지조성공사 공정률이 70% 가량 된다.

창원시는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비 3천400억원 중 상당액을 금융권에서 조달해 사업을 추진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이 끝나는 2019년까지 부지를 민간기업에 팔아 사업비를 갚아야 한다.

창원시는 지금까지 금융권에서 빌린 돈을 모두 상환해야 재정사업 전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그동안 두차례에 걸쳐 마산해양신도시 부지를 사들여 개발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