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시민단체 "항만공사 자율성·항만자주권 확보해야"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의 항만 관련 시민단체들이 항만공사의 자율성 보장, 외국자본에 종속된 부산신항의 자주권 확보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부산항발전협의회,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부산시민단체협의회는 22일 부산시 중구 중앙동 마린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이 세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항만공사의 자율성 보장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 열고 부산항 현안 해결 촉구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 열고 부산항 현안 해결 촉구하는 시민단체[촬영 이영희]

13년 전 부산항만공사를 설립할 당시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지만 지나친 정부의 규제 때문에 현재는 단순한 부두임대 사업자로 전락한 실정이라며 항만공사가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국가 경제와 고용 창출에 기여할 수 있게 자율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정부와 사전 협의하도록 정한 사업의 범위 축소, 근거도 없는 민간투자사업금지 지침 해제, 공공기관 지정 해제, 독립채산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또 막대한 세금을 들여 건설한 부산신항의 터미널 운영권 대부분이 외국계 자본에 넘어가 한진해운 사태 같은 비상상황에서 항만공사가 정책 조정자 역할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터미널의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최소한의 지분이라도 인수할 수 있게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아가 부산항의 자주권을 강화하기 위해 외국계 자본에 잠식된 터미널을 점차 항만공사가 인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해양 관련 국가사무의 부산시 이양, 해양수도특별법 제정 등 자치권 확대도 정부에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런 주장을 담은 요구서를 청와대, 국정자문위,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