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완주 대둔산 암자 동굴에 핀 꽃…'우담바라' 의견 분분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북 완주군 대둔산 정상 인근 암자 동굴에 핀 정체불명의 꽃을 놓고 등산객들 사이에서 '우담바라'라는 주장이 나온다.

전주에 사는 이모(58)씨 등 산악회 회원 4명은 최근 대둔산 등산 도중 암자 동굴에서 찍었다며 우담바라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완주 대둔산 암자 동굴에 핀 꽃…'우담바라' 의견 분분 - 1

이들은 한 관리인으로부터 '우담바라가 피었으니 한번 들어가 몰래 보라'는 말을 듣고 동굴에 들어섰다가 천정에 붙어있는 우담바라를 목격했다.

이 동굴은 암자에서 수행 중인 스님들이 기도를 위해 들어가는 곳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알려진 우담바라처럼 가늘고 긴 줄기는 보이지 않았지만 하얀 결정체가 꽃처럼 피어난 모습이 확연했다.

회원 조모(45)씨는 "신선한 동굴에 들어서니 천장 쪽 바위 한쪽에 하얀 색깔의 우담바라가 붙어있었다"면서 "암자 측에서는 신비의 꽃이 훼손되는 것을 우려해 외부에 공개를 꺼리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완주 대둔산 암자 동굴에 핀 꽃…'우담바라' 의견 분분 - 2

하지만 일부 등산객은 지금까지 우담바라로 불리는 꽃과는 형상이 달라 섣부르게 판단할 수 없다는 반응도 보였다.

불교의 경전에는 우담바라가 3천년에 한 번씩 피어나는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 왕 전륜성왕과 함께 나타난다고 적어 성스러운 꽃으로 불린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