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한미정상회담 앞선 미중 북핵공조 의미있는 조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22일 미중 외교안보대화에서 북핵 문제를 가장 극심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이행 강화에 합의한 것에 대해 "미중 양국의 이와 같은 북핵 위협에 대한 인식과 공조노력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미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한미 외교장관 통화시에도 이번 성과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미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지난 4월 초 미중 정상회담 이어 양국이 북핵 문제를 가장 심각한 안보 위협으로 인식하고 이를 최우선 과제로 다뤄나가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외교안보대화 직후 틸러슨 국무장관과 매티스 국방장관이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를 가장 극심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를 목표로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안보리 제재대상인 북한 단체와 미중 기업들간 거래금지 등 안보리 결의 이행 강화에 합의했음을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미중 외교안보대화에 이어 한미 정상회담, 7월 초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 북핵 관련 주요국과의 정상 차원 양자 협의를 통해 북핵 문제 해법 마련을 위한 신정부의 전략적 로드맵을 주도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