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산서 1500여년 전 압독국 최고 지배층 무덤 발굴

5세기 말∼6세기 초 축조…"도굴되지 않고 조성 당시 원형 유지"
은제 허리띠
은제 허리띠(경산=연합뉴스) 경북 경산시 임당동·조영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은제허리띠. 삼한시대 소국, 압독국(押督國) 최고 지배층의 것으로 추정됐다. 2017.6.22. [경산시 제공=연합뉴스]
duck@yna.co.kr

(경산=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1500여 년 전 삼한시대 소국, 압독국(押督國)을 다스린 최고 지배층 것으로 보이는 무덤이 발굴됐다.

22일 경북 경산시에 따르면 재단법인 한빛문화재연구원이 발굴조사 중인 임당동· 조영동 고분군(사적516호) 내 '임당 1호분'에서 도굴되지 않고 매장 당시 복식을 그대로 갖춘 압독국 최고 지배자 무덤을 확인했다.

5세기 말 또는 6세기 초 축조한 것으로 추정한다.

임당동 고분과 조영동 고분은 각각 1982년과 1987년에 처음 발굴됐다. 그동안 이 일대에서 무덤 1500여기를 발견했으나 큰 무덤은 대부분 도굴되거나 훼손돼 지배층 무덤 가운데 원형을 유지한 것은 거의 없었다.

임당 1호분은 임당동 구릉 말단부에 자리한 것으로 5기 정도 묘곽을 잇따라 축조해 봉분이 이어지게 한 연접분 형태를 갖추고 있는데 이번에 공개된 1A호는 타원형 봉분 내부에 직사각형 으뜸덧널과 정사각형에 가까운 딸린덧널을 '창(昌)자' 형으로 배열한 것이다.

으뜸덧널 바닥에서는 은제허리띠, 순금으로 만든 가는 고리 귀걸이(細環耳飾), 금동관모(金銅冠帽), 고리자루칼(環頭大刀) 등 최고 지배자를 상징하는 부장품을 착용하고 머리를 동쪽으로 향한 유골 한 구가 나왔다. 이 유골 발치에는 금제 귀걸이를 한 어린아이 인골 한 구도 출토됐다.

연구원은 큰 칼 3자루가 함께 부장된 점 등으로 미뤄 이 무덤 주인은 압독국 최고 지배층인 간층(干層) 남성이고 어린아이는 순장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산시 관계자는 "도굴되지 않고 고분 축조 당시 유물 부장상태 그대로 발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삼국시대 상장례, 순장 풍속 등 고분문화 연구와 지역사 연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