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신항과 북항에 대기오염측정소 5곳 설치한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의 대기오염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만의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본격화한다.

부산항만공사는 부산시 등과 함께 항만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한 그린포트 로드맵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로드맵은 선박배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수립, 친환경 선박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 도입, 관공선 액화천연가스 추진선 교체, 항만구역 내 대기오염측정소 설치, 야드 트랙터 연료 액화천연가스 전환, 선박에 대한 육상전력 공급장치 설치 등 4개 분야 24개 과제로 이뤄졌다.

항만공사는 이 가운데 우선 항만구역 내 대기오염측정소 설치를 서두르기로 했다.

정확한 오염물질 배출실태 파악이 선행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협력해 8월 말까지 북항의 관공선부두와 신항의 다목적부두에 각 1곳의 측정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부산북항 대기오염측정소 설치 예정지[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부산북항 대기오염측정소 설치 예정지[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이와 별도로 항만공사 자체적으로 북항의 신선대부두, 감만부두, 신감만부두 등 3곳의 컨테이너 전용부두에 측정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5곳의 측정소가 가동하면 선박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초미세먼지 포함),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오존, 일산화탄소 등 6개 대기오염물질의 농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항만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과 대기상태를 정확하게 측정해 구체적인 저감 대책을 마련한다는 게 항만공사의 방침이다.

부산항을 드나드는 한해 2만7천여 척의 대형선박과 컨테이너 부두의 하역장비에서 내뿜는 배출가스 때문에 부산의 대기 중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보다 높다.

지난해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염이 심한 10대 항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항만구역 내에는 대기오염측정소가 한 곳도 없어 정확한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