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거철 뉴미디어 뉴스 봇물…별도 심의위 신설해야"

언론학회·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디지털 플랫폼의 발달로 다양한 유형의 뉴스가 쏟아지는 가운데 효율적인 선거보도 심의를 위해 소셜미디어(SNS) 등 뉴미디어 뉴스를 모니터링할 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연구 한림대 교수와 김수정 중앙대 강사는 22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언론학회와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공동 주최로 열린 '제19대 대선 선거보도 평가 및 심의제도 개선방안'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하고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

이들은 "가짜뉴스에 대한 논란이 일었던 이번 대선 경험을 돌아볼 때 선거에서 뉴미디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디지털 뉴스 환경에서는 정책 대결보다 지엽적인 이슈로 후보자의 자질검증이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 등은 특히 "선거보도 심의 대상을 어디까지로 볼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지금은 심의 대상이 아니지만 팟캐스트와 같은 준방송매체, 사적영역으로 인정받아 온 SNS뉴스의 의견 전파력을 무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새로운 유형의 뉴스 심의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단기적으로 보도 심의기관과 선거관리기관이 함께 운영하는 태스크포스(TF) 성격의 모니터링 위원회를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정 교수에 따르면 제19대 대선 기간 인터넷보도심의위원회는 총 282건의 선거 관련 보도에 대해 심의·조치했다.

이는 2012년 제18대 대선 기간 심의 건수 345건에 비해 다소 줄어든 수치다.

심의 결과는 공정보도 협조요청이 207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고 22건, 기각 20건, 경고문 게재 5건으로 나타났다.

공정보도 협조요청은 심의 대상으로 지목된 기사의 문제점이 경미하지만 해당 언론사에 추후에 더 공정하게 보도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정 교수는 "공정보도 협조요청이 가장 많은 이유는 이번 선거기간이 짧고 가짜뉴스 논란이 크게 부각되면서 경미한 위반 사안에도 신속하게 조치하려는 운영 결정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