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주 논밭 52㏊ 가뭄 피해…10억 투입 긴급대책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 울주군은 가뭄으로 저수지 저수율이 주의 단계에 이르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10억원을 투입하는 등 대책에 나섰다.

소금밭이 된 농경지
소금밭이 된 농경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주군은 하천을 파기 위한 굴착기 40대 지원, 관정 개발 28곳, 관정 수리 70곳, 양수기 70대 구입 등으로 가뭄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또 수자원공사와 함께 온양읍 삼광들에 낙동강 원수 7만t을 매일 공급하고, 소방당국과 협의해 논바닥이 갈라진 상북 신리들에 용수 60t을 공급하는 등 다른 기관과 협조하고 있다.

울주군 301개의 저수지 저수율은 평균 56%로 주의 단계다.

울산의 올해 6월 현재까지 강우량은 196.75㎜로 지난해 같은 기간 519.4㎜의 37.8% 수준이다.

울주군은 총 재배면적 6천684㏊ 중 52㏊의 논이나 밭에서 물이 마르거나 작물이 시든 것으로 파악했다.

울산에는 오는 25일부터 5∼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