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적조작에 선물강요…여고 체육교사 성희롱은 빙산의 일각"

졸업생과 재학생들 "나도 당했다" 피해 증언 잇따라
해당 교사 "친근감의 표시지만 과했다" 해명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임채두 기자 = 전북 한 여자고등학교 체육 교사의 성추행이 장기적이고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

개인적인 호불호에 따라 학생들의 성적과 학생생활기록부를 멋대로 조작하고 끊임없이 선물을 강요했다는 진술도 잇따르고 있다.

"성적조작에 선물강요…여고 체육교사 성희롱은 빙산의 일각" - 1

이 학교 졸업생들은 학창시절의 경험과 재학 중인 후배들의 제보를 토대로 체육 교사 A씨의 파렴치한 행각을 정리해 22일 언론에 알렸다.

한 재학생은 "배구 시간에 A 교사가 뒤에서 내 허리를 잡고 안으며 신체를 밀착했다. 그리고 손을 만지면서 '사랑해'라고 말했다"면서 소름 끼쳤던 당시를 회상했다.

배구수업 중에 '자세를 잡아주겠다'며 허벅지와 팔을 만지고, 청소시간에 갑자기 허리를 잡고 안아 올렸다는 진술도 있었다.

교무실에서 '이쁘다'며 껴안고, 방과 후에 '사귀자'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등의 성희롱 사례도 폭넓게 나왔다.

전북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의 현지 조사 결과 이런 성희롱을 당했다는 재학생만 2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년 전 졸업했다는 한 제보자는 "그 교사가 담당하는 댄스부 아이들은 소위 '애인취급'을 당했다. 몇 년 동안 몇백 명의 학생들이 고통받았을지 상상도 가지 않는다"며 성추행이 수년 전부터 광범위하게 이뤄졌다고 폭로했다.

"성적조작에 선물강요…여고 체육교사 성희롱은 빙산의 일각" - 2

또 다른 졸업생도 "기사를 보니 몇 년 전보다 훨씬 더 악질적으로 변했다"며 "(이를 바로잡아주지 못해) 후배들에게 미안할 뿐"이라고 자책했다.

재학생들은 이 교사가 "내가 조폭 출신이다. 이를 외부에 알리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해 제대로 알릴 수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성적 조작과 관련해서는 "평소 자신이 좋아하는 한 학생이 있었는데, 체육을 잘하지도 못하는데 모든 평가에서 만점을 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학생들에게 공개적으로 "점수 올리고 싶은 사람은 개인적으로 와서 애교를 부려봐라"고 말하고, 특정 학생의 점수를 만점으로 올려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 학생은 "학생생활기록부로 협박하는 것은 예삿일이었다. 맘에 안 들어 하던 내 친구에게 입시에 불리한 내용을 적어넣어 문제가 된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도 "좋아하는 학생은 점수를 더 주고, 싫어하는 학생은 점수를 깎거나 생활기록부를 좋지 않게 쓰겠다고 협박했다는 진술이 많이 나왔다"며 "교사로서 해서는 안 되는 일이고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A 교사는 선물도 수시로 요구하고 선물을 주지 않으면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한 졸업생은 "생일이나 스승의 날은 기본이고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 등의 기념일은 무조건 챙겨야 했다"며 "이를 어기면 대놓고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기념일을 챙기지 않았던 학급에 대해 단체 기합을 주고 수업을 2주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있었다.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22일 이 교사의 비위뿐만 아니라 학교의 운영 전반에 대해 특별감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A 교사는 전북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의 조사에서 "친근감의 표시였는데 돌아보니 표현이 과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