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한국당, 백해무익 집단…野3당, 밥값 해야"

"국민의당, 국민 편에 설 것인가 국정마비 동조할 것인가"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2일 추경에 대한 이견으로 여야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합의가 무산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일자리 추경 논의 자체를 않겠다고 몽니를 부렸다. 한마디로 국민에게 하나도 도움되지 않는 백해무익한 정치집단"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당일 때에는 국정농단, 헌정유린세력에 꼼짝 못하더니 야당이 돼선 국정발목잡기와 헌정중단까지 운운하는 구제불능집단으로 전락해버렸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국정공백을 자초한 세력으로서 새정부에 적극 협력해도 모자랄 지경인데 국민 삶과 민생을 볼모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막말과 폭언을 일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자유한국당을 앞에 내세워 사실상 국정 발목잡기에 동조 내지 방조하지 않는지 묻고 싶다"며 "자유한국당 때문에 안되는 것이라고 말하면 다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국민 편에 설 것인지 자유한국당의 몽니 편에 서서 국정마비 작전에 동조할 건지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언제는 '준(準)여당'이라고 하시고 이렇게 민생을 외면하고 국회가 작동되게 하지 않는다면 국민은 그 본체(本體)를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야3당의 태도는 도대체 왜 정치를 하는지 물어야 할 정도로 납득이 어려운 태도"라며 "이렇게 사사건건 발목을 잡으며 민생과 실업의 고통을 외면할 것이라면 대체 왜 정치를 하는 것인지 되돌아보길 바란다. 국민은 국회가 밥값을 좀 하라고 묻고 있다. 국민의 원성을 듣고 있는가. 대체 딴 나라 의원들이신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야당들의 억지 궤변에도 불구, 우리는 국민과의 약속인 협치를 위해 인내를 다하겠다. 문제는 우리의 인내가 아니라 국민의 인내"라며 "야3당은 눈앞의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인내를 시험할 생각을 하지 말고 뒤에서 지켜보며 고통이 터지기 일보 직전인 국민의 인내를 똑바로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秋 "한국당, 백해무익 집단…野3당, 밥값 해야"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