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주선 "제2한국당·與2중대 비난은 협치 깽판치는 발언"

"文대통령이 청문회 결과 휴짓조각으로 팽개쳐…입장 표명해야"
박주선 비대위원장 의원총회 발언
박주선 비대위원장 의원총회 발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2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국민의당의 확고부동한 노선과 방향에 대해 여당은 '제2자유한국당'이라고, 한국당은 '민주당 2중대'라고 비난한다. 협치 의도가 없는 깽판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 본회의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은 앞으로 원칙을 지키는 강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함과 동시에, 일손 놓는 국회라는 국민 비난을 피하기 위해 여당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 5대 원칙을 위반하고 잘못된 인사 내정을 강행하면서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를 휴짓조각으로 여기고 내팽개쳤다"며 "문 대통령이 풀어야 할 문제인 만큼 입장을 표명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민의당은 해명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일정부분 국회 정상화는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국무위원 후보자의 자질을 검증하지 않으면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 인사청문회는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전날 광주 방문에 대해 "많은 분이 국민의당에 방향과 노선을 잘 잡고 있다는 칭송 말씀을 해주셨다. 국민의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면 문재인 정부는 더욱 국민의당에 의지하고 호남 공약을 지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