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신공항을 스마트공항으로…부산서 원탁회의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건설되는 김해신공항을 스마트공항으로 만들기 위한 원탁회의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23일 오후 2시 부산발전연구원 회의실에서 공항 관련 전문가와 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김해신공항 스마트공항 추진방안'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회한다고 22일 밝혔다.

김해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공항이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생체인식,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공항 운영에 접목해 자동주차 및 공항안내, 수화물 자동화 처리, 신분확인 및 탑승 수속 등 공항 이용 전 과정을 자동화한 공항을 말한다.

가상현실(VR)과 핀테크 기술을 적용한 가상 매대와 무인점포 등으로 공항 이용객의 쇼핑 편의성도 높인다.

부산시는 이번 원탁회의에서 국내외 스마트공항 도입 사례를 소개하고 미래형 스마트공항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김해신공항이 완공되기까지는 10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하지 못한다면 김해신공항은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할 것"이라며 "김해신공항의 스마트공항 추진을 위한 과제를 계속해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