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문복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릴게요"

"'군필' 소문 사실 아냐…나중에 자연스럽게 현역 입대할 것"
장문복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릴게요"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힙통령' 장문복의 아이돌 도전기는 27위에서 끝났지만 음악을 향한 그의 여행은 이제 시작이다.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랩은 보여드렸으니 이번에는 전혀 의외의 음악을 한번 해보고 싶어요. 다 같이 쉽게 즐길 수 있는, 에너제틱한 무대가 좋아요. 한참 논의 중인데,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리겠습니다."

22일 만난 장문복(22)은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한 것부터 '어우장'(어차피 우승은 장문복)으로 불리다 최종 순위 27위로 마감한 것까지 모두 '좋은 경험'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역시 '긍정의 아이콘'이다. 아이돌로 데뷔하기에는 조금 부족했던 부분도 솔직하게 인정하며 앞으로 채워나갈 부분을 이야기했다.

장문복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릴게요" - 2

"친구들과 같이 무대에 서보니 그룹의 매력도 알게 됐어요. 그룹활동도 기회가 되면 해보고 싶고요. 랩뿐만 아니라 다양한 도전을 하고 싶어요. 오디션이나 서바이벌 프로그램요? 그것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언제든지 또 할 수 있죠."

프로그램을 하기 전까지 장문복이 해온 음악은 아이돌과는 거리가 좀 있었다. 하지만 자신이 과거에 했던 랩들은 하고 싶은 것의 일부분이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인생의 멘토인 아웃사이더 형과 처음에 만났을 때 형에게 '연예인이 하고 싶다, 큰 무대에 많이 서고 싶다'고 했어요. 형이 말하길, 제가 단순히 랩만 하고 싶다고 했으면 이 정도까지 못 도와줬을 것 같대요. 더 많은 것을 하고 싶어 했기에 계속 곁에서 지켜봐 주시는 거라고요."

물론 장문복은 '프로듀스101'을 통해 느낀 것들을 모두 랩 가사로 기록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나이에 맞는 열정 넘치는 무대, 의외의 모습을 먼저 보여주고 싶다고 한다.

장문복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릴게요" - 3

장문복은 '프로듀스101'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으로는 친구들과의 호흡을 꼽았다. 또 힘들었던 순간으로도 친구들과 헤어질 때를 들었다.

"제가 '슈퍼스타K' 시즌2에 나와서 관심도 비판도 많이 받고 힘들었던 후에 계속 혼자였잖아요. 얘기할 사람도 없어서 늘 혼자 삭이고 참았어요. 그러나 '프로듀스101'을 통해 많은 친구를 만났는데 그게 그렇게 좋더라고요. 사람이 그리웠나 봐요. 친하게 지냈던 친구들이 순위발표식에서 떠날 때는 굉장히 힘들었죠. 어려운 '나야 나' 춤을 추는 것보다 그게 더 힘들었어요."

'악마의 편집'이 존재하느냐는 질문에는 "없는 사실을 만들어낼 수는 없고, 편집하는 분들도 '쟤 보내버리자'는 생각으로 편집하는 건 없다"면서도 "카메라에 모든 상황을 다 담을 수 없다 보니 상처받는 친구가 많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특히 (김)동빈이가 많이 힘들어했는데 저도 안타깝더라"며 "아직 어린 연습생들이니 무작정 비난하기 얘기하기보다는 응원해주시라"고 덧붙였다.

장문복 "'장문복이 이런 음악을?' 하고 놀라게 해드릴게요" - 4

그는 '슈퍼스타K' 때와 지금 달라진 점으로 성장한 랩 실력 외에 '긍정 마인드'를 들었다.

"예전에는 쓸데없이 예민했는데 요새는 '프리'(free)한 마음으로 살아요. 마인드를 그렇게 갖다 보니 괜히 걱정하는 게 사라졌어요. 그렇게 사니까 오히려 일들도 더 잘 풀리는 것 같네요. 앞으로도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요."

장문복은 음악과 랩이 좋은 이유로 "평소에도 말할 때 둘러대지 못하는 성격인데 랩이라는 장르도 솔직하게 가사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세간에 퍼진 '군필' 소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저 군대 안 다녀왔어요. 아웃사이더 형이 인터뷰에서 '(내가) 휴가 나왔을 때 문복이가 찾아왔다'고 했는데 그게 제가 휴가를 나왔던 것으로 오해가 됐나 봐요. 물론 신체검사에서 현역 판정받았고요. 나중에 자연스럽게 현역 입대를 하겠죠. 일단은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기 위해 힘을 쏟고 있습니다. 기다려주세요."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