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유입 감염병 대응"…지자체별 '맞춤형 교육'(종합)

(시흥=연합뉴스, 자료사진)
(시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해외에서 유입될 수 있는 감염병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력을 키우기 위해 '맞춤형 현장 교육'이 실시된다.

국민안전처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은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찾아가는 감염병 협업교육'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첫 교육은 23일 전남 무안의 전남도청에서 전남지역 보건소, 소방본부, 보건환경연구원 등 감염병 현장 대응인력과 관심 있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열린다.

2015년 이후 지역별 감염병 대응 전담인력이 충원되면서 감염병 관련 교육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해외에서 유행하는 신종 감염병 유입 대비도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자체 실정에 맞는 교육을 준비했다고 안전처는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기준으로 해외에서 유행하는 주요 감염병은 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증 , 뎅기열, 콜레라 등이다.

2015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달 13일 수도 리야드 병원 3곳에서는 40여명의 환자가 한꺼번에 나오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H7N9형 AI의 인체감염이 계속돼 23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스리랑카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는 뎅기열이 활개를 치고 있고, 예멘에서는 지난 4∼5월 콜레라로 417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편, 안전처는 22일 경북지역에서 방사능 재난 발생 시 대응지침을 담은 '원전안전분야(방사능 누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 작동 실태 점검에 들어갔다.

이번 점검에서는 매뉴얼 작성기준 준수여부, 재난대응 단계별 행동요령 적절성, 재해취약자 현황 파악, 구호소 운영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점검 결과는 다른 지자체에도 전파해 개선안 등을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