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어서울, 홍콩·괌·오사카·나리타 하늘길 연다

류광희 사장 "인기 노선 확대로 본격 시장 공략"

(영종도=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에어서울이 올해 하반기 일본 오사카와 나리타, 홍콩, 괌 등 인기 노선에 여객기를 신규 취항하며 본격적 시장 공략에 나선다.

류광희 에어서울 사장은 22일 인천공항 주기장 내 에어서울 항공기 기내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신규취항 노선을 발표했다.

류 사장은 에어서울이 하반기 항공기 2대를 추가 도입해 오사카, 나리타, 홍콩, 괌에 순차적으로 취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사카, 괌 노선은 9월 12일부터 매일 2회씩 주 14회 운항하고, 나리타, 홍콩 노선은 10월 31일부터 매일 1회 주 7회 운항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일본 다카마쓰를 시작으로 국제선에 처음 취항한 에어서울은 현재 항공기 3대로 일본 8개 노선, 동남아 3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일본 취항 도시는 다카마쓰, 시즈오카, 나가사키, 요나고, 히로시마, 도야마, 우베, 구마모토 등이며 동남아는 마카오, 씨엠립, 코타키나발루에 취항한다.

에어서울은 앞으로 해마다 항공기를 2대씩 추가 도입하며 취항 도시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내년 초 필리핀 취항을 추진하고, 산둥(山東) 지역을 발판으로 중국 노선을 개발한다. 베트남, 대만, 태국 등 한국과 활발히 교류하며 항공 수요가 많은 노선까지 취항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에어서울은 넓은 앞뒤 좌석 간격, 개별 모니터, 최신 항공기 등 '3대 특장점'을 무기로 중거리·상용 노선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류 사장은 "신규 노선 취항과 함께 에어서울이 단독 운항하는 일본 소도시 수요 발굴에도 집중해 블루오션 개발을 통한 안정적 수익 구조를 갖춰 가겠다"고 강조했다.

오사카, 나리타, 홍콩, 괌 등 4개 신규 노선 예매는 이달 23일부터 에어서울 홈페이지나 예약센터(☎ 1800-8100)에서 할 수 있다.

23∼29일은 취항 기념 특가 항공권을 판매한다.

에어서울 항공기
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