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플래닛 서성원 대표 "11번가 분사 후 매각설 사실무근"

"인위적 구조조정도 없다"…"주도적 성장 전략만 확실"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SK플래닛 서성원 대표가 최근 투자은행(IB) 업계를 중심으로 돌고 있는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 매각설을 정면 부인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서 대표는 21일 오후 SK플래닛 사내 인트라넷망을 통해 전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어제 갑작스러운 11번가의 분사, 합작 관련 보도에 많이들 놀라셨을 것"이라고 운을 뗀 뒤 "몇몇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분사 후 매각'이라는 옵션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서 대표는 이어 "최근의 언론 보도와 같이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퍼지면서 구성원 여러분을 불안하게 만든 점에 대해서는 최고경영자(CEO)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마찬가지로 인위적인 구조조정 또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SK플래닛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서 대표의 이런 메시지는 최근 일부 언론의 보도로 공론화된 11번가 매각설로 내부 직원들이 동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서 대표는 "2017년 SK플래닛은 '건강한 성장'이라는 목표 아래 성장을 위한 기반을 착실하게 만들어가고 있고 손익 측면에서도 작년 대비 큰 폭의 개선을 보이고 있다"며 "또한 캐쉬(현금) 확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리소스에 대한 우려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환경도 구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들의 노력 덕에 '건강한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으나 우리가 처한 시장 상황과 경쟁 환경은 여전히 어렵다"며 "이에 우리 회사는 획기적 돌파구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옵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어떠한 옵션일지라도 기본 전제는 SK플래닛이 주도하는 성장 전략"이라며 "몇몇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분사 후 매각'이라는 옵션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여러분께 지금 이 시점에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만한 내용은 없지만 무엇이든 결정되는 대로 여러분께 가장 먼저 공유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며 "구성원 여러분께서는 흔들림 없이 일상 업무에 매진해 SK플래닛의 미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SK플래닛 서성원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SK플래닛 서성원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