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국가수립 참칭' 모술 대모스크 폭파…기울어진 첨탑도 파괴(종합)

12세기 축조한 이라크의 대표적인 역사 유적
모술 알누리 대모스크의 기울어진 첨탑[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술 알누리 대모스크의 기울어진 첨탑[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21일(현지시간) 밤 모술의 대표적인 종교시설인 알누리 대(大)모스크를 폭파했다고 이라크군이 밝혔다.

알누리 대모스크는 2014년 6월 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라마단(이슬람 금식성월)을 맞아 자칭 '칼리파 제국'(이슬람 초기 시대의 신정일치 체제) 수립을 선포한 상징적인 곳이다.

알바그다디는 이후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다.

알누리 대모스크를 중심으로 저항하던 IS는 이라크군이 포위망을 좁히면서 거세게 압박하자 이 모스크를 폭파해 버렸다.

모술 탈환을 눈앞에 둔 이라크군은 IS가 국가를 참칭한 장소인 이 모스크를 수복한 뒤 IS 격퇴전의 승리를 선언할 참이었다.

알누리 대모스크는 12세기 후반 처음 축조된 유서 깊은 종교시설로 여러 차례 개축과 보수를 거쳤다.

이 모스크의 명물이자 모술의 대표적인 유적이었던 높이 45m의 기울어진 미나렛(첨탑)도 함께 파괴됐다.

이 첨탑이 세워진 시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모스크가 처음 건설된 시기와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1980∼1988년 이란-이라크 전쟁 때도 무너지지 않았던 첨탑이 IS의 '최후의 발악'에 결국 스러지고 말았다.

알누리 모스크와 이 첨탑은 이라크 화폐에 인쇄될 만큼 모술뿐 아니라 이라크의 대표적인 유적이다.

이라크군의 압둘아미르 얄랄라흐 중장은 "우리 군이 옛 시가지(올드시티)의 목표물을 향해 깊숙이 진격해 알누리 모스크까지 불과 50m를 앞두고 있었는데, IS가 모스크를 폭파함으로써 또 하나의 역사적 범죄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IS는 2014년 6월10일 모술을 장악한 뒤 요나 교회, 모술 박물관 소장 유물, 다니엘 묘 등 귀중한 사료를 파괴하는 만행을 저질러 국제 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IS를 대변하는 아마크통신은 "알누리 모스크가 미군의 공습에 파괴됐다"고 주장했다.

hskang@yna.co.kr

알누리 모스크에서 연설하는 IS 수괴 알바그다디
알누리 모스크에서 연설하는 IS 수괴 알바그다디
파괴된 모술의 알누리 모스크[이라크군 드론촬영]
파괴된 모술의 알누리 모스크[이라크군 드론촬영]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2 0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