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김상곤 '주한미군 철수' 선언문 참여 "한미동맹 적신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슬기 기자 = 야권은 21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교수노조 위원장 재직시를 비롯, 과거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폐기'를 주장한 선언문 등에 이름을 올렸다며 맹공했다.

야권은 특히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한미연합 군사훈련 축소' 발언 논란과 연결지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 인사들의 안보관에 잇따라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다며 쟁점화를 시도, 오는 29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이념적 편향성 등을 둘러싸고 검증 공세가 예상된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상곤·조대엽·송영무 후보자 등에 대해 제기되는 심상치 않은 수많은 의혹들로 제2, 제3의 안경환이 나오는 것은 시간문제인 듯 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 후보자의 주한미군철수·한미동맹폐기 주장과 선언문 낭독 등의 행태는 비록 교수시절의 사견이라고는 하나, 문 특보의 부적절한 미국발언과 함께 한미동맹에 적신호가 될까 우려스럽다"며 "한미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결코 좋지 않은 시그널임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시 어떤 맥락에서 그런 행동과 주장을 한 것인지 명확한 설명과 입장이 요구된다. 특히 교육부 수장 후보라는 의미와 무게감을 고려할 때 도덕성, 능력과 더불어 이념적 성향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요구된다"며 "인사청문회에서 논문표절, 겸직문제 등과 함께 이 문제도 낱낱이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문 대통령은 안보대통령을 자임했지만, 임명한 측근들 하나하나 심각한 안보관의 문제가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김 후보자가 교수 시절 '미군 없는 한반도를 준비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은 실제하는 북한의 위협을 인식한 발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어 "당장 북한 문제보다 우리 내부가 더 위험스럽다는 생각이 기우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 발언 논란' 문정인 특보 귀국
'워싱턴 발언 논란' 문정인 특보 귀국(영종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한미군사훈련 축소 등 '워싱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21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공항을 나가고 있다. 2017.6.21
utzza@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2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