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김태연,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KBO리그 신인 최초

데뷔 첫타석 초구 홈런의 주인공인 한화 이글스 김태연. [한화 이글스 구단 제공=연합뉴스]
데뷔 첫타석 초구 홈런의 주인공인 한화 이글스 김태연. [한화 이글스 구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화 이글스의 고졸 2년차 내야수 김태연(20)이 KBO리그 1군 등록 첫날,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김태연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홈경기에 8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군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데뷔하는 것으로 그친 것이 아니었다.

한화가 1-0으로 앞선 2회말 2사 1루에서 데뷔 첫 타석을 맞은 김태연은 넥센 선발 투수 신재영의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프로 첫 경기, 첫 타석, 초구 홈런이었다.

KBO리그에서 데뷔 첫 타석 홈런조차 15번밖에 나오지 않은 드문 기록이다.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은 2000년 LG 트윈스 짐 테이텀, 2001년 두산 베어스 송원국에 이어 김태연이 세 번째다.

KBO는 "이 가운데 1군에 등록한 적조차 없었던 신인은 김태연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한화는 이날 이양기를 방출하면서 김태연을 정식 선수로 등록하고 바로 1군 엔트리에도 포함했다.

2016년 2차 6라운드에서 한화가 지명한 김태연은 올 시즌을 앞두고 육성 선수로 신분이 바뀌었다가 이날 다시 정식선수가 됐다.

김태연은 퓨처스(2군)리그에서 타율 0.309, 9홈런, 30타점으로 활약했다.

주전 3루수 송광민이 허벅지 부상으로 전날 1군 엔트리에서 빠지면서 예상보다 빨리 1군에서 뛸 기회를 얻었다. 그러고는 드라마 같은 데뷔전을 치렀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