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타르 "단교 선언한 나라와 '친이란 오보' 해킹 연관"

카타르 국영통신사 QNA 트위터 계정[연합뉴스자료사진]
카타르 국영통신사 QNA 트위터 계정[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정부는 자국에 대해 이달 5일(현지시간) 단교를 선언한 나라가 이른바 '친이란 오보' 사건을 일으킨 해킹과 연관됐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알리 빈페타이스 알마리 카타르 검찰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해킹에 사용된 아이폰을 추적한 결과 카타르와 단교한 나라들이 출발점이라는 증거가 나왔다"고 말했다.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한 곳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이집트 등 9개국이다.

이 사건은 지난달 23일 밤 카타르 국영통신사 QNA통신이 "카타르 군주가 '이란은 강대국'이라는 연설을 했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기사를 보도한 뒤 카타르 정부가 즉시 이를 삭제한 일이다.

카타르 정부의 일부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도 같은 내용의 글이 올랐다.

카타르 정부는 QNA의 기사 송고 시스템과 트위터 계정이 해킹돼 가짜 뉴스가 송고됐다고 해명했지만 사우디, UAE 등 이웃 수니파 아랍국가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 오보 사건은 이들이 카타르에 단교를 일방적으로 선언하게 된 '방아쇠'가 됐다.

알마리 검찰총장은 이어 "어느 나라가 이번 해킹에 책임이 있는지 현재로선 특정하기 너무 이르다"고 덧붙였다. 해킹의 주체가 정부 차원인지 개인의 소행인지도 확인하지 않았다.

카타르 정부는 이 해킹 사건을 객관적으로 조사하려고 미 연방수사국(FBI)과 공조했다고 발표했었다.

알마리 검찰총장의 말이 사실이라면, 카타르의 이슬람주의 조직 지원과 독자적인 친이란 외교 정책이 못마땅했던 주변 아랍국가가 해킹으로 카타르를 압박할 결정적 구실을 조작한 뒤 단교를 선언했다는 얘기가 된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2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