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은하 "PTSD 약 복용하다 병원 찾게 돼…걱정 끼쳐 죄송"

심은하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심은하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에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발견…지금 괜찮고 곧 퇴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의 아내인 심은하 씨는 21일 "외상후스트레스(PTSD) 치료를 위해 약을 복용하다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지금은 괜찮고 곧 퇴원한다"고 밝혔다.

심 씨는 이날 오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최근에 모르고 지냈던 과거의 외상후스트레스 장애를 발견하게 됐다"면서 "약물치료가 필요했지만 지금까지 저의 의지와 노력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스스로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최근에 약을 복용하게 되면서 부득이하게 병원을 찾게 됐다"며 "지금은 괜찮고 곧 퇴원한다. 걱정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9: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