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최고지도자, 이라크 총리에 "미국 믿지 마라" 충고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좌)와 이란 최고지도자[메흐르통신]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좌)와 이란 최고지도자[메흐르통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20일(현지시간) 테헤란을 정상방문한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와 면담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이 자리에서 이라크 정부의 이슬람국가(IS) 격퇴 성과를 치하하면서 "이라크가 사분오열돼 공격할 때만을 기다리는 미국을 절대 믿어선 안된다"고 충고했다

이어 "미국과 그 추종 세력은 이라크의 자주적 독립과 단합에 반대한다"며 "믿을 수 없는 미국을 항상 바짝 경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이라크를 공격할 기회를 줘선 안 되며, 미군이 이라크에 주둔할 빌미를 줘서도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라크는 IS 격퇴전 과정에서 미군으로부터 공습과 일부 지상전, 무기 지원을 받는다.

미군은 2003년 이라크 침공 시 주둔했다가 2011년 12월 철군했다. 이후 이라크군의 전력 약화로 2014년부터 IS 사태가 심각해지자 군사 고문단, 정부, 보급 등 지원 병력이 복귀했다.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은 공식적으로 5천200여명이지만,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 경호 병력 등을 포함하면 실제 6천400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3분의 1이 특수부대원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이라크는 이란이 직접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에 IS 격퇴작전을 상당히 의존하고 있다.

알아바디 총리는 지난달 "미군 전투병력은 IS 격퇴전이 끝나면 모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 정부는 친이란 성향의 시아파가 주도한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