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한국당 문자폭탄' 사건 수사 착수…첨단부가 맡아

국회의원에게 날아드는 문자 메시지들 [연합뉴스 자료]
국회의원에게 날아드는 문자 메시지들 [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검찰이 자유한국당에서 고발한 이른바 '문자 폭탄'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1일 한국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욕설 등이 포함된 '문자 폭탄'을 보낸 이들을 처벌해달라며 낸 고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에 배당해 수사하게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달 7일, 12일, 15일 세 차례에 걸쳐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문자 폭탄' 153건에 대해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의원들이 받은 수만 건의 문자 메시지 가운데 욕설 등이 담긴 것을 추려 해당 발신자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무집행방해, 형법상 협박 혐의 등을 적용해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우선 한국당이 제출한 문자 메시지 내용 등을 검토하고 나서 처벌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고발 대상이 된 발신자들의 신원을 확인해 소환 조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