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어 회화 전문 강사 고용불안 해결하라"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21일 충북도교육청 앞에서 '영어 전문강사 고용안정대책촉구대회'를 열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제공 = 연합뉴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제공 =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는 도내 초·중·고교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는 영어회화 전문강사 50여명이 참가해 영어 강사의 고용 안정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영어회화 전문강사는 해마다 계약 해지와 재계약을 반복해야 하는 탓에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며 "대통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언한 만큼 도교육청도 고용 안정화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8월 계약 만료와 신규 채용 절차를 앞둔 상황에서 도교육청이 대책 협의를 요구하는 노조의 면담 요구를 2차례 거부했다"며 "고용 불안을 방관하는 불통의 교육청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항의 서한을 김병우 교육감에게 전달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관계자는 "도교육청의 면담 거부는 해고 위기에 놓여있는 강사들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것"이라며 "고용 문제 해결에 교육청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