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저는 친노동이자 친기업…경영계 업어드리겠다"

노사정 화합 당부하며 한결같은 일자리 정책 강조
18년 만에 노사와 마주한 대통령…"사회적 대타협, 일자리부터"
문 대통령, 일자리 위원들과 악수
문 대통령, 일자리 위원들과 악수(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일자리 위원 위촉장 수여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2017.6.2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며 핵심 공약으로 내걸었던 일자리 창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1호 업무지시로 일자리위원회 설치를 강조했을 만큼 일자리 정책은 더 강조할 필요가 없는 새 정부의 지상 과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일자리는 경제성장과 경제민주주의의 토대고, 청년 고용절벽의 해결책이고, 가장 핵심적인 저출산 대책이고, 최고의 복지정책이고, 국민의 기본권"이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가 겪는 다양한 사회·경제 분야의 어려움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안으로 일자리 문제를 지목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가장 시급한 현안인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려면 노사의 상호 이해와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에 주요 노사 단체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1999년 9월 청와대에서 열린 노사정위원 위촉식 이후 18년 만으로, 그만큼 노사정을 한데 모아 일자리 문제만큼은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하반기부터 우리 고용시장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드린다"면서 일자리 추경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일자리위원회의 위원장을 직접 맡은 문 대통령은 위원회 가동 기간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을 할 것임을 암시했다.

특히 진보진영으로의 정권 교체 후 새 정부가 '반기업 성향'을 나타낼 것이라는 경영계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공을 들였다.

민간 영역인 일자리 창출에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한다는 불신의 시선을 거두도록 하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는 메시지로 손을 내민 셈이다.

문 대통령은 "저는 친노동이기도 하지만 친경영, 친기업이기도 하다"면서 "우리 경영계도 정말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데 역할을 해주시면 언제든지 업어드리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이 "새 정부 일자리 정책 기조에 맞춰서 공공 부문은 물론이고 민간 분야 역시도 신규채용 확대 등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사례들이 많은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추켜세운 것도 같은 맥락이다.

노사정이 함께 하는 이번 일자리위원회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일자리 이슈뿐만 아니라 사회적 대타협 모델로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부터 사회적 대화와 타협 모델을 만들어서 향후 노사정 간 사회적 대타협의 토대를 만들어 나갈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위원회가 노사정 대타협까지 도모하는 기구는 아니고 그 일은 노사정위원회에서 따로 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일자리위원회가 큰 틀에서 상생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결국 일자리위원회는 노동계와 경영계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이들의 화합을 도모해 문재인 정부의 제1의 과제를 해결하는 것을 넘어서서 우리 사회에 제대로 정착한 적 없는 사회적 대타협의 가능성을 엿보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