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트럼프 '中,대북제재 효과없다' 발언에 "건설적 역할했다"

"중국에 일방적으로 의지해선 안 돼…공동 노력 필요"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큰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대북제재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반박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련 언급에 대해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다"며 "또 줄곧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했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북핵 문제와 관련) 중국의 공헌에 대해선 모두 아는 사실이고, 중국의 역할은 없어서는 안 된다"며 "최근 한반도 정세가 급격히 긴장된 데 대해 중국은 문제 해결을 위해 각국과 집중적으로 소통하고, 대화를 촉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이 제안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지지하고 이해하는 국가가 갈수록 늘고 있는 것을 근거로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이 효과가 없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중국은 유관 각국이 대국적인 시각을 갖고, 반드시 져야 하는 책임을 지고, 해야 할 역할을 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추가로 할 수 있는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반도 문제의 결정적인 원인은 중국에 있지 않다"면서 "그래서 중국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각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계속해서 주장해 왔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중국에만 일방적으로 의지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각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의 도움 노력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지만 그런 노력은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중국을 통한 대북제재 노력을 사실상 '실패'로 규정한 것이라면서 향후 미국의 대북 정책이 수정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트위터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트위터 캡쳐]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