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동발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남동발전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포함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에 합의했다.

남동발전 노사는 21일 경상남도 진주시 본사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등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사장과 노조위원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하는 일자리 창출위원회를 만들고 실무위원회를 통해 세부적인 사항을 협의·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남동발전은 정부의 목표치보다 5년 앞선 2025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발전량을 20%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신규 일자리 4만여 개를 만들어 내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남동발전 장재원 사장은 "실질적인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의 모범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남동발전 장재원 사장(왼쪽)과 남동발전노동조합 배찬호 위원장
남동발전 장재원 사장(왼쪽)과 남동발전노동조합 배찬호 위원장[남동발전 제공=연합뉴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