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인사청문회 참여…추경 이견은 與가 양보해야"

"추경 제외한 나머지 쟁점 대부분 합의 상태"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한승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1일 향후 진행될 장관 후보자들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청문회는) 국민이 국회와 야당에 부여한 책무"라며 "국민을 대신해 고위공직자의 자질을 검증해 달라는 것이기 때문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회 정상화에 대한 생각
주호영, 국회 정상화에 대한 생각(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국회 정상화 논의 및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에 대한 바른정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6.21
hihong@yna.co.kr

그는 국회 파행 사태와 관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둘러싼 이견 때문에 국회 정상화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회 개헌특위 연장이나 여·야·정 정책협의회 구성, 정부조직법 심사 착수 등에 대해 합의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추경 심사도 들어가자고 요구한 반면 야당이 반대해 진통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추경을 제외하고 나머지를 합의하는 것은 민주당이 동의하지 못하고 추경을 포함하는 것은 야당이 받지 못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한발 양보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야 3당은 추경 요건이 안된다고 했다"며 "논란이 있는 추경을 안 하겠다든지, 추경의 법 요건을 완화해 이런 시비가 없도록 정하고 가자는 것이 바른정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사청문회 자료제출 문제에 대해 "청문회를 보면 자료제출이 부실해 야당은 자료제출을 요구하고 증인을 신청하는 데 여당이 동의하지 않는다"며 "여당이 적극적으로 협조하라는 것이 합의서에 들어가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의 국회 운영위 출석을 둘러싼 여야 간 논란과 관련해 "7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장관이 임명된 상임위의 업무보고를 받자고 했다"며 "운영위도 업무보고가 있고, 책임 있는 간부들은 출석하게 된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