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교육감 "외고·자사고, 일반고 전환은 시대적 과제"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외국어고등학교와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의 일반고 전환과 관련해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이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 교육감은 21일 "외고와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은 시대적 과제"라며 "그동안 설립목적과 다르게 운영됐다는 비판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그는 이어 "민족사관고의 재지정 심사는 2019년이고, 강원 외고는 2020년이기 때문에 여유가 있다"며 "민사고나 강원 외고가 설립목적대로 가고 있는지 좀 더 지켜보면서 후유증을 최소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서울은 특목고가 30%를 차지해 일반고가 완전히 무너져버렸지만, 강원은 특목고 비중이 크지 않으므로 좀 더 생각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2012년 입시 부정과 채용비리 의혹으로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강원외고에 대해서는 "학교 운영을 정석대로 하지 않은 게 있었다. (앞으로는) 그런 게 있으면 안 되겠다"고 지적했다.

민 교육감의 발언은 외고·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자는 총론에는 찬성하지만, 도내 상황은 서울·경기와는 다른 만큼 시간을 갖고 방안을 찾아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일반고 전환 문제와 관련해 양구군이 운영하는 강원외고는 도 교육청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횡성 민족사관고 등 전국 5개 자사고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고 폐지를 논하는 이들의 명분은 자사고가 사교육을 부추기고 대입 준비 기관으로서 학교를 서열화한다는 것이지만, 자사고 본질을 편견을 갖고 해석하거나 터무니없이 왜곡한 경우가 적지 않다"고 반발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