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정의 "힘 넘쳐 일 그만둘 수 없다…10년간 후계자 찾을 것"

"가장 중요한 인수합병은 ARM 인수"…사이버보안 스타트업에 1억달러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창업자 겸 사장이 향후 10년간 은퇴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힘이 넘쳐서 차마 은퇴를 할 수 없다"며 향후 10년 동안 소프트뱅크 내부에서 후계자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 등이 보도했다.

그는 "내 후계자는 우리 그룹 안에서 이미 활발하게 역할을 맡은 인물 가운데 뽑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사장은 그간 공식 석상에서 여러 차례 60대에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불과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구글 임원 출신 니케시 아로라 전 부사장을 후계자로 낙점했고, 2017년 8월 11일 60번째 생일 파티에서 은퇴를 깜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돌연 이를 번복한 바 있다.

손 사장은 인공지능(AI) 사업에 대한 의욕 때문에 은퇴를 미루겠다며 "앞으로 10년은 더 사장으로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로라 전 부사장은 알리바바, 슈퍼셀 등 자산 매각을 놓고 손 사장과의 견해차가 커지면서 지난해 6월 사퇴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 사장은 최근 연달아 벌인 인수합병에 대한 만족도 드러냈다.

그는 지난해 주변의 우려 속에 추진한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ARM 인수에 대해 "언젠가 내 삶을 되돌아보면서 내가 인수한 회사 가운데 정말 핵심을 꼽아야 한다면 그것은 ARM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ARM의 반도체가 육상화부터 안경, 우유 팩에까지 쓰인다고 강조했다.

또 알파벳으로부터 사들인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언급하며 더 좋은 반도체가 탑재되기만 하면 로봇 산업이 앞으로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미국 보스턴에 있는 사이버보안 스타트업인 사이버리즌에 1억 달러를 투자했다.

사이버리즌은 이스라엘 방첩 부대 출신이 2012년 세운 스타트업이다. 지난달 전 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 공격도 바로 확인해 효과적으로 막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