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총장 후보 13명 천거…안경환 사퇴로 임명 난항 전망

인선 조기 착수했지만…새 장관 낙점 여부로 영향 가능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13명의 전·현직 검찰 고위 간부가 천거됐다.

다만 실질적인 인선 작업은 임명 제청권을 지닌 법무부 장관 후보가 다시 낙점된 뒤 본격화 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장관과 총장 추천을 거의 비슷한 시기에 진행하리라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달 14일부터 20일까지 총장 후보로 현직 7명과 전직 6명 등 13명을 천거 받았다.

현직은 사법연수원 17기인 김희관(54) 법무연수원장, 박성재(54) 서울고검장, 18기인 문무일(56) 부산고검장, 오세인(52) 광주고검장, 19기인 김강욱(59) 대전고검장이다.

19기로 유일한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55) 의정부지검장도 포함됐다. 이 외에도 지청장 한 명이 천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직 간부로는 소병철(59·15기) 농협대 석좌교수, 이건리(54·16기) 전 대검 공판송무부장, 김경수(57·17기) 전 대구고검장이 이름을 올렸다.

신경식(53·17기) 전 수원지검장, 정인창(53·18기) 전 부산지검장, 변찬우(56·18기) 전 대검 강력부장 역시 명단에 들었다.

다만 현재 변 전 검사장 등 일부는 인사검증에 부동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달 11일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가 지명되자 13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며 검찰총장 후보자 천거 공지를 조기에 냈다.

그러나 안 후보가 낙마해 '안경환 체제'를 전제로 검찰총장 후보군을 찾던 청와대의 계획은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다.

총장 인선은 각계 천거를 거쳐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의 후보군 추천, 장관의 제청, 대통령 임명 순으로 이뤄진다.

그러나 검찰총장후보추천위는 아직 열릴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