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우 심은하 "걱정끼쳐 죄송"…약물 과다 복용설 해명(종합2보)

외상후 스트레스 치료약 복용하다 강남 모 병원 입원
입원 놓고 억측 난무하자 해명…"몸 괜찮고 곧 퇴원"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배우 심은하(44)씨가 외상 후 스트레스(PTSD)로 인한 약물 복용으로 서울 강남에 있는 모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심씨는 21일 오후 자신의 입원을 둘러싼 추측이 난무하자 문자메시지를 통해 "외상 후 스트레스 치료를 위해 약을 복용하다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며 "지금은 괜찮고 곧 퇴원한다"고 밝혔다.

심씨는 "최근에 모르고 지냈던 과거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발견하게 됐다"며 "약물치료가 필요했지만, 지금까지 저의 의지와 노력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스스로 극복해 왔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다 최근에 약을 복용하게 되면서 부득이하게 병원을 찾게 됐다"며 "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심씨가 말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전쟁·고문·자연재해·사고 등 심각한 사건을 겪은 사람이 해당 사건에 공포감을 느끼고 사건 후에도 계속 재경험을 통해 고통을 느끼는 증상을 말한다.

이 증상을 앓게 되면 사건에서 받은 충격과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에너지를 소비하게 되면서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려워진다. 치료법으로는 약물치료와 정신 치료 요법이 주로 이뤄진다.

심씨가 지난 20일 새벽 1시께 불안증상과 수면 장애를 겪는 질환자에게 주로 처방되는 벤조다이아제핀 계열의 진정수면제를 과다 복용해 이 병원 응급실에서 긴급 치료를 받았다는 설이 퍼지면서 그와 관련한 루머가 난무했다.

또 심씨의 남편인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같은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가족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 곁을 지켜야 한다"면서 바른정당 대표 선출을 위한 후보직을 사퇴해 억측이 꼬리에 꼬리를 물기도 했다.

심씨는 1993년 MBC탤런트 공채 22기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마지막 승부', '청춘의 덫',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등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1990년대 톱스타로 큰 인기를 끌었다.

2001년 연예계에서 은퇴한 뒤 2005년 현재의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과 결혼했고 두 딸을 두고 있다.

지상욱·심은하 부부
지상욱·심은하 부부[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2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