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하천도 말라버린 최악의 가뭄…"하늘이 야속하다"

물고기 무덤 하천
물고기 무덤 하천(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0일 세종시 조천천 바닥에 물고기가 한꺼번에 죽어 있다. 가뭄으로 이 지역에 이렇게 물이 마른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마을 토박이는 설명했다. 2017.6.20
walden@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계속되는 가뭄에 이른 폭염까지 더해져 전국이 바짝 타들어 가고 있다.

농작물이 제대로 크지 못할 뿐 아니라 일부 도서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이 마실 물도 부족해지는 상황이 계속되자 누리꾼들은 제대로 된 가뭄 대비책이 없다는 사실에 허탈해하며 정부의 체계적인 대응을 21일 촉구했다.

네이버 아이디 'want****'는 가뭄으로 바싹 마른 하천에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한 사진에 댓글을 달고 "하늘이 야속하다. 비라도 좀 내려주면 좋으련만"이라고 한탄했다.

'mihs****'는 "비가 얼른 와야 할 텐데 답답하다"며 "장마만 기다렸는데 정작 장마 때 예년보다 비가 안 오면 정말 답이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han6****'도 "진짜 올해 들어 비 오는 걸 못 봤다"며 "한 일주일 내려줬으면 좋은데, 와도 잠깐 오다가 금세 그친다"고 우려했다.

'benn****'는 "전 세계가 가뭄으로 피가 마른다"고, 'star****'는 "인간이 최첨단 과학으로 통제할 수 없는 기상재해로 너무 무기력하다"고 걱정했다.

'hyun****'는 "주말에 계곡을 갔다 왔는데 물이 하나도 없었다"며 "계곡 상류에 엄청나게 큰 저수지가 있는데 거기도 거의 물이 없었다"고 전했다.

다음 사용자 '나무여름'은 "정말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런 극심한 가뭄이 딱 3년만 지속해도 인간의 생존을 위협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가뭄 대책을 제대로 세워 앞으로 같은 일이 반복될 때를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다음 사용자 '사월'은 "비도 비지만 그동안 가뭄에 대비해서 해 놓은 게 하나도 없다는 게 참 한심할 따름이다"고 비판했다.

'무덤덤'은 "토요일 비 예보가 있긴 한데 얼마나 올지"라고 걱정하며 "올해만 이러는게 아닌 거 같은데 진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아이디 'apiw****'는 "우리나라는 물 부족 국가가 맞다"며 "비 올 때 그냥 흘려보내지 않고 최대한 활용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