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사우디에 "카타르 단교 이유 밝혀라"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시간 흐를수록 의구심 커져"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카타르 단교 및 봉쇄 조치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사우디에 명확한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대한 금수조치(embargo)가 시작된 지 2주가 지났지만, 사우디 등 걸프국은 그들의 요구사항이 무엇인지 자세히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단교 및 봉쇄 조치가, 사우디 등 걸프국이 그간 주장해온 대로 카타르가 테러단체를 지원해왔기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요구사항이 있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걸프국의 행동(action)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걸프국과 카타르의 단교 사태와 관련해 그간 미국이 보여왔던 입장과 비교하면 '극적으로 달라진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미국은 지난 5일 사우디와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등 중동 4개국이 카타르와 국교 단절을 전격 선언하자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며 중재 움직임을 보여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의 카타르 봉쇄 조치를 지지하는 듯한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리기까지 했으나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사태 해결을 위해 물밑에서 중재 역할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어트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이 단교 사태 이후 관련국 고위 관계자들과 20여 차례 통화 또는 개별 면담을 하며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고도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러한 중재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자 미국이 이례적으로 사우디 등에 공개적인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사우디 등 아랍 4개국, 카타르와 단교[AFP=연합뉴스]
사우디 등 아랍 4개국, 카타르와 단교[AFP=연합뉴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