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금호타이어 중국 매각, 정부가 원점부터 들여다봐야"

노사, 면담서 "국내 생산라인 사라지고 지역경제 무너질 것"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민의당 장병완 의원은 21일 "정부가 금호타이어를 중국 더블스타에 매각하는 문제를 원점에서부터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지도부 금호타이어 방문
국민의당 지도부 금호타이어 방문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광주 광산구 소촌동 금호타이어 본사를 찾아 노사 대표와 잇따라 면담했다.

장 의원은 "산업은행이 채권단과 협의하지 않고 중국 측 컨소시엄만 허용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것은 불공정하다"며 "정부가 공정한 기회 보장뿐 아니라 일자리 등 지역경제에 대한 부작용을 최소화할 해결방안을 제시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면담에서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은 "매출 중 국내 주문이 40%인데 더블스타가 인수하게 되면 그 부분을 영위할 수 없다"며 "더블스타가 고용보장을 해준대도 고객이 안 쓰는 데 무슨 수로 회사를 유지하겠는가. 광주나 곡성공장 주문(오더)이 저절로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

이 사장은 "상표권 문제 및 노조와의 협의를 중요시하지 않는 모습을 볼 때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와 동반 성장하기보다는 금호타이어의 연구 기술과 글로벌 채널, 미국공장을 빼가는 방식으로 이 회사를 딛고 서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더블스타 인수 문제로 해외 오더가 다 끊겼지만, 기술력으로만 보면 세계에서 뒤지지 않는 회사다. 노사가 반성하고 잘하면 충분히 잘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허용대 금호타이어 노조 대표 지회장(오른쪽)
허용대 금호타이어 노조 대표 지회장(오른쪽)

허용대 노조 대표 지회장은 "노조가 바라는 것은 호남 기업으로서 금호타이어의 경영 정상화"라며 "박삼구가 아닌 금호타이어 살리기가 조합의 목표다. 고용보장과 국내 공장 정상화 방안 제시 없이는 누구든 인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매각의 타당성과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근거, 경영기획서 등을 산업은행에 요구했으나 기밀유지약정을 근거로 모두 공개하고 있지 않다"며 "더블스타가 인수비용 9천억원 중 2천억원을 마련하고 7천억원대 자금을 차입한다는데 결국 합병해서 금호타이어에 인수 부채를 떠넘기는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주선 의원은 "노조의 주장은 합리적인 의심에 근거한 것"이라며 "금호타이어의 기술과 브랜드가치만 뽑아가고 국내 공장들이 문 닫게 되면 지역 경제와 일자리, 협력업체까지 다 무너질 수 있다. 산은에 노조의 요구사항 공개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