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이재용·삼성, 불공정 행위"…횡령 혐의 고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고발하는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고발하는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투기자본감시센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계열사 불법 합병 등 불공정 행위로 총 9조원을 횡령했다며 21일 오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그룹 및 계열사 관계자 등 48명, 삼성전자 등 기업과 법인 10곳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2013년 말 에버랜드가 제일모직 패션사업부문을 합병해 이듬해 증시에 상장한 과정, 2014년 삼성SDI가 제일모직을 흡수 합병한 과정을 통해 삼성이 큰 차익을 얻거나 삼성SDI 주주가 큰 이익을 실현했다고 주장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