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6·30 사회적 총파업' 동참 선언

최저임금 인상·비정규직 철폐·노조 할 권리 등 요구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이달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총파업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이달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총파업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민주노총이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를 요구하며 벌이는 이달 30일 '사회적 총파업'에 시민사회단체가 동참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와 사회진보연대, 전국유통상인연합회 등 50여 단체가 모여 꾸린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 공동행동(만원행동)'은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들에게 "최저임금을 받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작년 말 올해 초 광장에 모여 촛불을 든 것은 국정농단에 대한 분노만이 아니라 벼랑 끝에 내몰린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런 현실을 당장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의 힘으로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렸듯이 이제는 사회적 총파업을 통해 우리 삶을 변화시킬 차례라는 의견을 폈다.

이들은 '최저임금 1만원'은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이며, '비정규직 철폐'는 고용불안으로 미래를 잃는 현실을 바꾸는 목소리이고, '노조 할 권리'는 우리의 힘으로 권리를 찾겠다는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