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악성 문자폭탄 153건 검찰 고발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문자폭탄'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한국당은 지난 7일, 12일, 15일 세차례에 걸쳐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문자폭탄 153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당은 의원들이 받은 문자폭탄 가운데 수만 건의 문자메시지 가운데 욕설 등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추려냈으며, 문자폭탄 발신자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공무집행방해죄, 형법상 협박죄 등을 적용했다.

국민의당도 지난 5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았던 김인원 전 서울북부지검 형사부장을 단장으로 '문자피해대책 TF'를 꾸려 활동에 들어가 소속 의원들로부터 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여야 일부 의원들은 오는 28일 표현의 자유의 한계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어 문자폭탄 문제 등을 논의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지난 5월 25일 오전 국회 청문회장에서 자유한국당 한 의원이 잇따르는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5월 25일 오전 국회 청문회장에서 자유한국당 한 의원이 잇따르는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