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의권 무시했다" WD, 도시바 우선협상자 선정에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도시바가 반도체 자회사 매각 우선협상자로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을 선정한 것을 놓고 웨스턴디지털(WD)이 강력히 반발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웨스턴디지털은 21일 성명을 내고 도시바가 계속해서 샌디스크의 동의권을 무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도시바가 샌디스크의 동의 없이 조인트벤처의 이익을 제삼자에게 양도할 권리가 없으며, 동의권과 도시바와 관련한 법적 지위에 대해서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샌디스크는 웨스턴디지털의 자회사로, 이전부터 도시바와 손잡고 조인트벤처(JV)를 통해 반도체 사업을 전개해왔다.

웨스턴디지털은 이 같은 조인트벤처 설립 내용을 근거로 도시바에 반도체 사업 매각 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독점 협상권까지 주장했다.

하지만 도시바 측이 이 같은 주장을 무시한 뒤 베인 캐피털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하자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양사의 갈등은 향후 법정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웨스턴디지털은 지난달 국제상공회의소(ICC) 산하 국제중재재판소에 중재 요청을 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법원에도 도시바 반도체 사업 매각중단 명령을 요청한 상태다.

미국 법원의 첫 심리는 다음달 14일에 열릴 예정이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