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CCK, 北측과 7월 접촉키로…8월 평양 방문 추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진보성향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오는 7월 독일에서 북측과 두 차례 공개접촉을 한다.

NCCK 화해통일위원장인 나핵집 목사는 21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7월 1∼4일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World Alliance of Reformed Churches·WCRC) 총회에서 참석, 북측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 중앙위원회 강명철 위원장과 만난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2012년 1월 사망 전까지 조그련 위원장을 맡았던 강영섭의 장남이다. 강영섭은 1990년 최고인민회의 제9기 대의원에 선출된 이후 숨지기 전까지 내리 20년 넘게 대의원을 지낸 고위급이다.

NCCK의 이번 독일 방문은 오는 26일부터 7월 8일까지 진행하는 '한반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유럽캠페인'의 일환이다.

'한반도 평화조약'은 1953년 체결된 정전협정을 대체하기 위해 NCCK가 추진하는 조약이다. NCCK는 지난해 미국에서 첫 홍보 캠페인을 했으며, 올해 유럽에 이어 내년에는 아시아를 돌며 평화조약의 필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NCCK는 오는 7월 7∼8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한반도에큐메니칼포럼(EFK·한반도 평화 통일과 북한에서의 개발협력을 위해 구성된 모임)에 참석한다. 포럼에는 북측 조그련의 강명철 위원장 일행도 초청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NCCK는 북한 평양에서 '8·15 남북공동기도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1월에는 세계교회협의회(WCC)와 NCCK, 조그련이 공동으로 금강산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협의회' 회의를 열 계획이다.

종교계는 새 정부 출범 이후 통일부에 방북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이달 초 북한은 유엔 대북제재결의를 이유로 모든 단체의 방북을 거부한 바 있다.

나 위원장은 "통일부가 조그련과 접촉한 목사들에게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과태료를 부과해 법적 소송을 하고 있다"며 "그래도 교류의 끈을 놓지 않으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교회 협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