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춘 "인천항 환황해권 중심 거점항만으로 육성"

인천항 초도순시…관계자 격려·협조 당부
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천 방문
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천 방문(인천=연합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1일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센터에서 모니터를 통해 인천항 해상교통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김영춘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은 21일 "인천이 대(對)중국 물류의 수도권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장관으로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9일 취임한 김 장관은 이날 인천을 방문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서 업무현안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업무보고에 이어 인천 내항·신항 개발 현황과 도서민 여객운송, 항만 교통관제 상황, 수산물 가공 실태 등을 직접 점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인천항을 대중국 교역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신항 개발과 배후단지 확충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중 여객과 크루즈 유치에 필요한 국제여객부두·터미널, 크루즈 전용 부두 조성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인천지역 해양수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는 "인천항을 환황해권 중심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고 수산식품산업을 고부가가치화하는데 힘쓰겠다"며 이런 노력의 성과가 빨리 나타나도록 많은 협조와 지원을 당부했다.

김 장관은 올해 말 1단계 컨테이너부두가 전면 개장하는 인천신항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인천신항 건설사업은 1단계로 송도국제도시 서남단(송도 10공구)에 전체 부두 길이가 1.6㎞에 달하는 컨테이너부두 6개 선석을 짓게 된다.

2015년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지난해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이 각각 1단계 구간을 개장해 운영 중이다.

올해 말에는 인천신항의 총 하역능력이 연간 21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에 달하게 된다.

인천신항은 1단계에 이어 2단계 6개 선석, 3단계 컨테이너부두 13개 선석·일반부두 4개 선석을 개발할 계획이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