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전하다" vs "증거내놔" 충남도청 소재지 열병합발전소 논란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청 소재지인 홍성·예산지역 내포신도시에 고형폐기물연료(SRF) 열병합발전소를 건립하는 문제로 충남도와 홍성군이 대립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도가 SRF 발전소의 환경 오염 및 건강 위협을 우려하며 발전소 건립 중단을 촉구하는 주민들에게 '안전성'을 강조하며 설득에 나서자, 홍성군의회가 안전하다는 증거를 내놓으라며 맞불을 지폈다.

홍성군의회는 21일 제244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주거 밀집지역에 SRF 발전소가 건설돼 내포 주민은 물론 홍성·예산 군민 모두가 폐비닐·폐플라스틱 연소로 인한 독성물질 배출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며 내포신도시 SRF 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결의안에서 "충남도는 SRF 발전소가 LNG보다 강화된 기준 아래 관리되기 때문에 환경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오히려 이번 갈등 사태의 원인이 주민들의 오해와 무지에서 비롯된 것처럼 책임을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는 SRF 발전소의 안전성을 입증할 수 있는 전문기관의 구체적 근거자료를 제시하라"며 "국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라는 대명제를 위해 SRF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충남도는 SRF 발전소의 안전성을 강조하며 주민 설득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지난 5일 열린 충남도의회 본회의에서 SRF 발전소에 대한 입장을 묻는 김용필 의원의 도정질문에 대해 "연료 문제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도가 보장하겠다"고 공언했다

안 지사는 "저는 어떤 시설이라도 굴뚝에서 대기오염 기준치 이상이 배출되는 문제 시설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발전소 연료를) LNG로 전환했을 때 비용은 주민들이 책임져야 한다"며 "주민과 열 공급 회사 간 좀 더 좋은 논의 테이블을 만들기 위해 도가 적극적으로 중재하겠다"고 말했다.

남궁영 행정부지사도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SRF 발전소가 환경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확신을 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새로운 문제가 제기되면 검토 과정을 거쳐 지금이라도 사업을 중단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남궁 부지사는 "만약 SRF 발전소에 문제가 있다면 민간이 참여하는 감시센터를 통해 가동 중단까지 하기로 합의했다"며 "주민이 걱정하는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1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