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전체인구 4%는 외국인

송고시간2017-06-21 12:00

'결혼이민자' 1·2위는 중국·베트남

작년 8천만명 한국 드나들어…10년 전보다 2.2배 증가

[그래픽]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전체인구 4%는 외국인
[그래픽]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전체인구 4%는 외국인

옹기축제 온 외국인들
옹기축제 온 외국인들

(서울=연합뉴스) 6일 오후 울주군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열리고 있는 2017울산옹기축제에서 외국인들이 옹기를 들고 있다. 2017.5.6 [울주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작년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이 200만명을 넘어서 전체인구의 약 4%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가 외국인 통계를 처음 만든 1960년 이래 처음이다.

법무부가 21일 발간한 '2016년 출입국·외국인정책 통계연보'에 따르면 작년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은 204만9천441명에 달했다.

10년 전인 2006년(91만명·전체 인구의 1.9%) 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국내체류 외국인의 절반가량은 중국인(101만6천607명)이었다.

베트남(14만9천384명·전체의 7.3%)은 미국(14만222명·전체의 6.8%)을 제치고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체류 외국인이 많은 국가가 됐다.

베트남은 2005년(3만8천902명)엔 중국·미국·일본에 이어 4위에 그쳤으나, 2006년(5만4천698명) 3위로 올라선 뒤 작년 처음 2위로 부상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베트남 출신의 결혼이민자가 증가하고, 동반 입국하는 가족들도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우리나라를 드나든 사람은 7천998만명에 달했다. 2006년(3천585만명)에 비해 약 2.2배 늘어난 규모다.

이 가운데 외국으로 나간 국민 수는 2천265만명으로 10년 전 대비 약 1.9배, 우리나라에 입국한 외국인 수는 1천741만명으로 10년 전보다 약 2.8배 각각 증가했다.

국민 출국자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5년 19.6%, 2016년 15.7%에 달하는 등 이전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성별로 보면 국민 출국자 중 남성은 51%, 여성은 49%였다. 특히 20대는 여성이 남성보다 83만명이 더 많았다.

2006년부터 10년간 외국인 입국자 수는 매년 평균 10.5%씩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에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전년 대비 6.3% 줄어들었지만, 작년은 2015년의 기저효과 탓에 전년 대비 30.4%나 증가한 1천741만명을 기록했다.

외국인 입국자 국적별 비중은 2006년 일본인이 37.6%로 가장 많았지만, 지난해에는 중국인이 47.5%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 41.6%, 여성 58.4%였다. 하지만 20대 여성은 268만명으로 집계돼 20대 남성(130만명)보다 배 이상 많았다.

bobae@yna.co.kr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전체인구 4%는 외국인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