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등반중 조난 한국인, 11일만에 기적의 생환

송고시간2017-06-21 12:02

대사관·한인회·필리핀 당국 수색에 공조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지난 9일 필리핀 지역에서 등반중 조난된 우리 국민이 11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주필리핀대사관은 필리핀 바기오시 인근 발릭 지역에서 등반중 길을 잃어 조난된 우리 국민 최모씨를 대사관과 한인사회가 현지 경찰, 군인, 민간인과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20일 오전 극적으로 구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9일 발릭 지역 풀락 산을 등반하다 길을 잃어 헤매기 시작한 최씨는, 나흘 뒤인 13일 휴대전화 신호가 잡히는 지점에 도달해서야 간신히 앙헬레스한인회에 연락할 수 있었다. 이후 주필리핀대사관에 조난 신고가 접수됐다.

대사관은 신고 즉시 필리핀 당국에 수색을 요청했고, 필리핀 측은 경찰, 군부대, 산악수색대, 소방대, 항공대 헬기, 수색견을 투입해 조난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인근 산악 지역의 수색을 실시했다.

대사관은 15일부터는 기존 수색에 참여한 경찰 인력과 함께 한인회, 코리안데스크(한인 사건 처리를 전담하는 한국 경찰관), 인근 군부대, 지역 가이드 등으로 4명씩 10여 개 팀을 편성, 새벽부터 야간까지 수색에 돌입했다.

사건을 접수한 우리 사건사고 영사는 최씨 휴대전화가 완전 방전되기 전까지 수색 상황을 알리고, 그가 정신을 잃지 않도록 독려하는 문자도 계속 보냈다.

20일 오전 발견 당시 최씨는 제대로 먹지 못해 초췌한 상태였으나 말을 할 수 있는 등 건강에는 크게 문제없어 보이는 상태였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들것에 실려 산에서 내려온 최씨를 확인한 가족들은 수색대와 함께 울며 "기적이다. 모든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현재 최씨는 현지 병원에서 수액 투여 등 응급 처치를 받고 있다. 그는 기력이 회복되는 대로 바기오시로 이동해 건강검진을 받을 계획이다.

주팔리핀대사는 수색에 참여한 현지 군·경·민에 감사장을 전달하고 노고를 격려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은 신고 접수 즉시 우리 공관과 한인사회가 필리핀 군·경 당국과 협력해 적극적인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조난자를 구조한 좋은 사례"라며 "외교부는 해외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